햇빛 없는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다육식물 미니보초(옵튜사)

2018.06.08 04:30 이런저런/생활 정보

햇빛 없는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다육이 미니보초(옵튜사)

삭막한 책상에 변화를 주기 위해 다육식물을 키우고 있는데요, 다양한 종류만큼이나 키우는 방법도 제각각이라 만만치 않네요. 다른 분은 키우기 쉽다고 하는데 몇 번 말려 죽이거나 물려 죽여서 또 실패하는 것은 아닌가 걱정됩니다. 다육이를 키우시는 분은 한 번쯤은 경험하시겠지만, 예쁜 다육이가 웃자람이 돼서 미워질 때는 많이 속상하지요. 대부분 햇볕이 모잘라서 웃자람 한다고 해서 창가로 모두 옮겼는데, 이상하게 미니보초가 갈색으로 타들어 갑니다.

다육식물 옵튜샤

▲ 미니보초는 투명하면서 탱글탱글하게 보이는 굵은 입이 매력인데요, 이상하게 갈색으로 바뀌었습니다. 죽거나 썩은 것은 아닌가 해서 다른 부분으로 번지기 전에 떼어 버릴까 했습니다.

다육이 미니보초

▲ 그런데, 전혀 잘못 알고 있었네요. 미니보초는 강한 햇빛을 받으면 사진처럼 갈색으로 탁하게 변한다고 하네요. 다육이는 햇빛을 좋아한다고 해서 창가로 죄다 옮겼는데, 모든 다육이가 그런 것은 아니군요.

직사 광선을 받으면 색이 바래는 미니보초

다육식물 옵튜샤

▲ 녹색 부분이 더 이상 갈색이 되지 않도록 사무실 책상에 옮겼는데, 이야~ 하루 정도 지나니 반갑게도 갈색으로 탁한 부분이 밝은 녹색으로 바뀌었습니다. 더 갈색으로 바꾸지 않기를 바랐던 터라 고맙고 기특했습니다.

다육이 미니보초

▲ 미니보초 2개를 키우고 있는데, 하나는 제법 많이 녹색으로 돌아왔지만, 다른 녀석은 변함이 없네요.

다육식물 옵튜샤

▲ 색상 차이가 많이 나지요?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미니보초

다육이 미니보초

▲ 나흘 정도 지나니 두 번째 녀석도 색이 돌아오기 시작합니다.

다육식물 옵튜샤

▲ 이처럼 미니보초는 햇빛 없는 음지에서 잘 자라고 입이 쭈글해지면 그때 물을 주면 돼서 실내에서 키우기 쉬운 다육이입니다. 다육이를 처음 키우는 분께 추천하고 싶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