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뚜껑이요 vs 잎사귀 3개요

2010.01.27 23:46 이런저런/수다 떨기

점점 술이 좋아지니 어쩜 좋습니까? 시원한 맥주도 좋고 텁텁한 막걸리도 좋은데, 나이를 먹을수록 목에 걸리는 소주가 좋네요. 일본 사람들도 소주를 좋아하는데, 거기서는 비싼 술이라 한국 사람이 한 번에 한 잔을 모두 들이키면서 캬~ 하는 것을 매우 부러워 하더라 하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사실인지는 모르지만, 미국으로 처음 출장 가서 분위기 띄운다고 멋모르고 소주 10병까지 시켰다가, 다음 날 상사에게 치도곤이 혼이 났다는 말을 아는 분께 들었을 때에는 이렇게 좋은 술을 저렴하게 마실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요즘 소주를 시킬 때 예전만큼 분위기가 안 나는 것 같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소주는 잎사귀 3개짜리로 조금 독한 소주죠. 젊은 친구들은 도수가 약한 잎사귀 1개 짜리를 좋아하는데, 저는 여~엉 맛이 없네요. 잎사귀 3개짜리는 되어야 소주를 마시는 것 같은데, 많이 찾지 않아서 인지 때로 없는 곳이 많았습니다. 대부분 잎사귀 1개 짜리. 끙~

정확히는 잎사귀가 4장인데 "잎사귀 3개짜리!"로 시켰던 선배의 말을 따르다 보니 그냥 지금까지 3개 짜리로 시켰습니다. 그렇게 시켜도 다 알아 들으시더군요. 그런데 언제부터 바뀌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잎사귀는 어디 가고 병에 빨강색이 물들어 있습니다.

뚜껑도 빨강색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잎사귀 3개 짜리"로 시킬 수 없고 대신에 "빨강 뚜껑으로요."라고 해야하는데, "잎사귀 3개 짜리요."로 시키는 것이 더 운치 있지 않나요?

사족입니다만, 담배 끊기보다 술 끊기가 더 어렵네요. 끊지는 못하더라도 줄여야겠습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jw매냐
    • 2010.01.28 00:03
    잡담이지만...
    후레쉬는
    겉에 종이 파란게 옛날꺼고
    파랑뚜껑이 새로 바뀐거 맞나요? ㅋ
    • 그렇게 자세히는 모릅니다. 좋아 하는 것만 기억하는 편이라서.... ^^;
      jw매냐님께서도 소주 매니아? ^^
    • 새콤달콤
    • 2010.01.28 00:11
    파워블로거...
    일상의 별로 대단한것이 아닐것같아 보이는것도
    일기처럼...
    이렇게 글로 만드는.. 그런거군요...
    중독성이 강한거겠죠?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이..
    ...
    오늘은 웬지.. 술을 마시고 들어와서 그런지.. 술 얘기에 땡기네요...
    돌곶이역에 사는 분과 술한잔하고 싶다는... ㅋㅋㅋ...
    전... 주로 석계역...
    • 파워블로거라는 명칭이 저에게 가당키나 한지 모르겠습니다. 부끄럽네요. ^^;
      네, 블로그를 이제 3년을 넘기고 있는데 매우 중독성이 높습니다. 새콤달콤님처럼 저에게 항상 좋은 말씀을 주신는 분을 뵐 수 있기 때문이죠.
      저도 돌곶이 근처에 사는데 언제 한 번 뵙고 술 한잔 나누시죠. ^^
    • 아, 지금 다시 보니 바보 같이 답글을 올렸네요. 제가 돌곶이 근처에 사는 것을 아시고 말씀하셨는데, 제가 돌곶이 근처에 산다고 말씀을 드렸네요. ^^;
  1. 딤배 끊으셨으면 술은 중간중간 한잔씩 하셔도 될듯. 젠장, 나이 먹고 눈도 흐린데 술까지 한잔 했더니만 댓글 하나 달기도 이렇게 힘들구랴. 아, 그런데 입에 잘 안 붙더라도 소주는 가급적 순한 걸로 드시길.
    • 묵묵부답
    • 2010.01.28 00:58
    전 2주차 금연 노력을 합니다만..

    1주차는 실패하였고 2주차 힘내고 있습니다.


    오늘도 술자리 담배는 피했습니다만..........................

    힘드네요.........

    에혀.......
    • 금연을 하고 계시는 군요. 술지리를 이기셨다면 거의 성공하셨습니다. 금연은 힘들게 해서는 어렵습니다. 가급적 즐겁게 하시는 것이 좋은데, 격려를 들리면서 금연도시를 소개해 드립니다.

      http://www.nonsmokingcity.org/

      홀아비 사정 과부가 안다고 금연의 고통은 금연하시는 분이 잘 알지요. 한 번 방문해 보세요. ^^
    • 묵묵부답님 반갑습니다.

      금연은 본인 결정으로 본인의 힘으로 달성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금연도시로 오셔서 함께 하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금연도시로 초대합니다.
      (참고로 이곳 주인장께서 금연도시도 건설?하셨답니다.)
  2.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들을 글로 옮기는 게 일견 쉬운 듯 보이지만,
    저한테는 가장 어려운 일인 것 같아요..^^ ㅎㅎ...

    언제나 잘 보고 있습니다~ *^^*

    오늘도 존 하루 되세욤~~ *^^*
    • 항상 좋은 말씀과 격려해 주시는 PP님. 감사합니다. ^^
      PP님께서도 즐거운 하루가 되세요. ^^
    • 저야말로 언제나 감사하져~ *^^* 호호~
    • 금도감사
    • 2010.01.28 10:25
    ^^
    저는 약한 술...맥주, 와인, 과일주를 좋아합니다.

    지금은 이곳 싱가포르에 3년 파견을 나와 있는데,
    말씀하신대로 음식점에서의 소주값은 병당 2만원이 넘습니다.

    여기서는 농담삼아 비싼 소주 먹지 말고 싼 양주로 하자...라고 합니다.
    그래도 한국음식에는 소주가 제격이더군요.

    비싸니깐 더 먹고 싶기도 하고....ㅎㅎㅎ
    • 싱가포르에 계시군요. 소주가 병당 2만 원! 오우~ 정말 비싸군요. 더 맛있어 보이겠는데요. ^^
    • 알바1호
    • 2010.01.28 11:15
    술안마시고 회사에서 버티기 :
    술한잔만 마시면 무조건 쓰러져 자버린다.
    팀장님과 한잔해도 잔다~
    본부장님과 한잔해도 잔다~
    사장님과 한잔해도 잔다~
    팀과 회사내에 술 못마시는 사람으로 찍힌다~
    (주위에 동기나 친한 동료가 있으면 효과가 높음)

    단, 술못마시는 걸 참지못하는 회사 분위기라면..... 이직했겠죠? ㅜ ㅜ
    • 하하. 술을 피하기 위한 현명한 방법이네요. 저는 싫어하는 술자리에서는 얼굴이 빨게지는 분이 부럽습니다. 술을 잘 안 권하게 되니까요. 저처럼 얼굴색이 안 변하면 혼자 몸 챙긴다고 말을 듣습니다. 제가 술은 좋아해도 많이 못 마시거든요.
      요즘 술 문화가 많이 좋아 졌지만, 억지로 권하는 것은 없이 졌으면 좋겠습니다.
    • 싫은 술자리를 가실 때는 사모님께 말씀하셔서
      화장품을 빌려가심이;; ㅎㅎ~

      중간에 살짝 화장실가서 발그레~하게 볼에 발르고 오시믄 어떨까여?
      저 아는 사람중에 진짜루 그거 써 먹은 사람 있다져~ 근데 술 좀 들어간 사람들한테는 그게 구별이 잘 안되니깐 먹히더라나모라나;; ㅋㅋ...=_-ㆀ
    • 하하, 그런 방법이 있었군요. ^^ 그분도 오죽하면 그런 방법을 생각하셨을 까요. 갑자기 씁쓸한 생각이 듭니다. ^^
    • ㅎㅎ...
      현명하신 마눌님께서 주머니 안에 볼터치를 챙겨넣어 주시더라구 그러시더군여~

      의외로 술자리는 좋아하지만
      너무 많이 마시는 건 안좋아하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얼른 술 안권하는 문화가 자리잡아야 할텐뎅;;; 그쳐? ㅎㅎ...=_-ㆀ
  3. 전 술 끊으라면 어렵잖게 끊을 수 있지만, 담배는...ㅠㅠ;;
  4. 전 참...
    이상하게도 참이슬은 못마시겠더라구요..

    제가 제주도에 살아서 그런지 -0-
    한라산 아니면 영 다들 밋밋한느낌이랄까요??ㅎㅎ

    요즘에는 소주 보단 맥주, 맥주 보단 와인을 더 선호하지만요 ㅎㅎ

    남은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ㅎ
  5. 제목에서 "빨간뚜겅"을 봤을때,, 10여년전에 병따개로 따야하는 그 진로 소주가 생각이 났어요.
    그 소주가 다시 부활(?)했나.. 했답니다.

    20.1 도의 술이 바꼈군요!
    센스있게 병위에 포근한 아저씨를..ㅋㅋㅋ 20.1 과 어울려요.

    저희 아버지도 20.1 도의 술을 드시면서 하시는 말씀이.. "약해약해" 이러셔요 .
    전.. 19.8 이 딱 좋더라구요. 하핫
    • 아! 그렇죠. 오프너를 사용했을 때의 병뚜껑이 빨간색이었죠. ^^ 소숫점 차이인데도 맛 차이를 느끼는 것을 보면 대단하죠? ^^
    • 울진이서포터
    • 2010.01.28 22:26
    안녕하세요, 오래간만에 글을 쓰네요.

    위 소주내용하고는 다른 얘기인데,

    Explorer++라는 걸 우연히 알게 되었는데, 기존 total commender나 flyexplorer보다 더 강력하네요.

    회사 업무할 때, folder관리가 정말 중요한데, 가벼우면서도 free제품이라 알려드립니다.

    http://www.explorerplusplus.com/

    이거 뒷북 아닌가요? ^^
    • 오우~ 좋은 프로그램으로 생각됩니다. 그렇지 않아도 Windows7의 탐색기를 불편하다고 생각했었습니다. 바로 설치해 봐야겠는데요. ^^
    • 전 flyExplorer 쓰는데 저두 함 가봐야겠네염~ *^^* 감사염~
  6. 저는 주로 동행자가 시키는 걸로 먹는데,
    차이를 잘 모릅니다. ^^;;;

    아직까지도 술을 잘 모르나봐요~
    • 확실히 순하면 마시기는 편할지 모르지만 심심합니다. 맛이 비릿한 것 같기도 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