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보컴, 4.4cm 초슬림 '리틀루온'

2006.11.23 10:23 컴퓨터/PC

컴퓨터 쪽에 일을 하다 보면 주위로부터 컴퓨터 구매에 대한 문의가 가끔 옵니다. 처음에는 용산의 조립품을 권했습니다. 가격 때문이죠. 때로는 부탁을 못 이겨서 함께 동반해서 용산에 가기도 하고, 직접 사다가 조립해서 주기도 하고 했습니다.

몇 번을 그러다가 다음에는 삼성이나 LG를 권합니다. 조립품이 안 좋와서가 아니라 PC에 조금만 이상이 생겨도 전화가 오거든요. 휴~ 때로는 잠자는 한밤 중에도 전화가 옵니다. P.C.가 먹통이 되면 얼마나 답답합니까. 그 심정은 이해되지만 설명하는 저는 미칩니다. 특히 컴맹하고의 통화는....--

이런 일도...

이런 일도 있었습니다.

      "마우스를 화면 맨 밑으로 이동하세요. 그러면 뭔가 밑에서부터 올라 오죠?"
      "예? 없어요?  맨 왼쪽에는 시작이라고 쓰여진 버튼이 안 보이시나요?"
      "없어요? 그럼 마우스 커서를 오른쪽 끝으로 옮겨 보세요."

이때 그 분의 김 빠지는 소리.

     "마우스 커서가 뭐야?"

서로 말이 안 통할 수 밖에요. 진짜 마우스를 화면에 갔다 되고 있었으니.......... 우씨~.....하기는 제가 설명을 잘못한 거죠.-- 어찌어찌 작업 표시줄이 나왔습니다.

    "자, 이제 시작이라는 글씨가 있는 버튼을 누르세요. 메뉴가 나오죠?" 
    "안 나와요? 잉? 이런....P.C.가 정말 맛이 갔나 보네. 내일 저녁에나 찾아 뵐 수 있는데, 어쩌나?"

이 때 뇌리를 스치는 느낌.

    "저, 혹시 모니터 화면을 누르신 거 아니세요?"

으이그흐~. 제가 설명을 정말 못하나 봐요. 이때부터는 정말 유치원 유아하고 얘기하듯 통화합니다. 한 시간 넘게 통화할 때가 많죠. 귀가 얼얼~


삼보컴, 리틀루온

삼성이나 LG 같은 대형 업체는 A/S 서비스가 좋으니까, 대신 거기에 문의하도록 유도합니다. 핑퐁~ ^^.... 그리고 이제는 왠만하면 P.C. 구매에 관여 안 하려 노력합니다.

이번에 가족 중에 P.C.를 부탁해서, 또 요즘 데스크탑이 얼마나 좋아 졌는지 궁금도 해서, 웹 검색을 하다 보니 삼보컴의 리틀리온이라는 아주 작은 P.C.가 눈에 띄네요.

흠~ 엉뚱한 얘기입니다만, 모델이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끼네요. 모델 때문에 컴퓨터가 더 작아 보입니다.


두께 4.4cm에 소음도 작고, 코어2 듀오(T7200 2.0GHz), 320GB와 코어 듀오(T2250, 1.73GHz), 250GB를 탑재한 2종 있다는데 제품이 예쁘기는 예쁘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모델이 멋지네요~~ 요즘은 저도 그냥 조립식 PC보다는 대기업PC를 하나 사버릴까 생각중인데 같은 사양이면 조립식이 2대가 나오는 가격때문에 늘 망설이고 있답니다.
    • 규야
    • 2006.11.23 10:39
    그 심정 이해가 갑니다...제 여친이 컴맹이죠...몇번 시달리다 보니, PC 바꿀 때 걍 삼성꺼 사라고 했습니다....--;; ㅎㅎㅎ~
  2. 가장 공감 많이 가는 글이 아닐까 싶네요 ㅎㅎㅎ
    아는 분께 조립하는거 안어렵다고 했더니.. 50마넌 정도로 컴하나 마추실 예정이신데 저보고 조립을 해달라고 하시는데... 조립이 문제가 아니라 그 다음이 더 걱정이 된다지요 ㅎㅎ
  3. 모델 때문에 컴퓨터가 더 작아 보입니다. -_-
    모델의 자세.. 쿨럭~

    저도 어느정도 친하지 않으면 그냥 대기업 PC 권합니다. 친하면.. 그 집에 갈때 까지 기다리라고 하지요.
    • 무면허
    • 2006.11.23 11:51
    ㅋㅋㅋ 저도 마찬가지 입니다.
    하늘이 두쪽 난다해도 제가 쓸 컴터는 제가 조립을 하거나 조립상에게 조립해서 제 맘대로 요리조리 더하고 빼고, 바꾸고 해가면서 씁니다만, 주변에서 컴터 사는 것 좀 도와달라고 하면 무조건 "삼성"이나 "TG"사라고 합니다. 외산 브랜드는 안 권합니다. 아무리 HW가 좋아도 AS 땜에.
    하긴 지금 되돌아 보니, 집사람이랑 연애할 땐 처갓집 컴터 고장나기를 은근히 기다리기도 하긴 했네요. 처갓집 컴터 고치면서 장인, 장모님 점수도 꽤 땄는데... ^^;;
    얼마 전에 AS계에 종사하는 선배님께 들을 이야기인데, 외산 브랜드가 우리나라에 와서 못버티는 가장 큰 이유가 삼성의 AS 때문이라고 투덜 거리시더군요. 삼성 AS는 외국기업이 따라가기엔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서 결국 경쟁에서 떨어질 수 밖에 없을 정도라고 하니까요.
    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서야 더 이상 좋을 수가 없는 거죠.
    • Favicon of http://zhdn.com BlogIcon zhdn
    • 2006.11.23 14:51
    모델분 대박이군요 *-_-*
    • go2dream
    • 2006.11.23 15:51
    하하 정말 공감 200% 글입니다. 뭐 아주 가까운 가족도 귀찮아지는 마당에 그냥 아는사이면 당연 완제품 대기업 제품을 권하죠. 끊임없는 a/s 이건 정해진 기간도 없는 무한 a/s 덜덜덜
    저도 요즘 누가 권하면 그냥 리틀루온이나 삼성서 나온 미니피시 권하고 싶더군요. 뭐 3D최신게임즐기는 어린친구들 아니면요. 아님 그냥 저렴한 놋북 권하려 합니다.
    • 곰쥐™
    • 2006.11.23 20:33
    정말 돈 몇푼 아낄라고 저에게 부탁하는 사람 정말 미워라 합니다. 예전에는 정말 무리해서 업그레이드해주고 고쳐주고 또는 조립해줬는데 이제는 이거 고쳐봤자 돈값 못하니까 좀더 보태서 하나 장만하세요 그러죠. 그리고 컴맹이라면... A/S라는 부서라도 있는 회사에서 하는게 최고죠~ 화라도 맘대로 내지^^;; 직업이 컴터방문A/S도 아닌데 정말 시간, 돈, 힘 낭비더라고요. 근데 17"노트북이랑 비교한거 같은데... 그냥 두꺼운 15" 노트북 크기네요... 크기로 치면 apple mini가 최고인듯. 윈도스도 잘 돌아가는 그냥 mini도 생각해볼만 한거 같아욤^^
    • 상꾸야
    • 2006.11.23 22:34
    모델박에 안보여엽!!! ;ㅁ;
    • go2dream
    • 2006.11.24 02:03
    저도 맥미니 좋은데, 저말고 다른사람은 또 xp 설치해 달라 그럴테니 번거롭고 또 자잘한 문제들을 또 문의해올 확률100%라 비추합니다. ^^;; 거기다 우리나라 애플as는 이미 많이 들어온지라...-_-;;
    • 좋은날
    • 2008.04.25 10:09
    저도 모델만 보이는 1인입니다 ㅠ.ㅠ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