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감동하게 해준 엉터리 수학공식

2011. 11. 15. 23:47 이런저런/수다 떨기

하루에 행복한 기억이 많이 생각 나나요? 아니면 슬픈 기억이 더 떠오르나요? 지금 행복하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슬픈 기억을 더 많이 떠 올려서가 아닐까요? Google+에서 인생은 기쁨과 슬픔이 반반이라는 공식을 보았습니다.

인생에 사랑이 더해 지면 행복이라는 공식이 맞다고 할 수 없고, 사랑이 없다고 슬프다는 것이 올치는 않습니다만, 애교로 누군가 얘기한다면 굳이 틀리다 라고 핀잔을 줄 명제는 아닙니다. 그저 끄덕 끄덕할 것 같습니다.

수긍한다면 다음과 같이 공식을 확장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쉽게 이해됩니다.

앞서 엉터리임을 알지만, 마냥 부정할 수 없었다고 인정했다면 결국 인생은 행복과 슬픔이 정확히 반반이라는 얘기가 됩니다. 인생이 어떻게 수학 공식처럼 딱딱 떨어지냐고 김 세는 얘기를 하시는 분도 계시겠습니다만, 분명 슬프고 화나는 만큼 행복한 일도 있습니다. 하루를 돌이켜 보면 슬프고 행복한 일을 더 떠올리시나요? 아니면 기쁘고 행복했던 그날을 기억하시나요? 이 질문을 제가 하고도 제가 부끄럽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생각하게 하는 아침이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싸움꾼
    • 2011.11.17 11:48
    별 걸 다 공식화하는 분들이 계시네요. 뭐, 그럴 듯 합니다만. ^^
  2. 그러나 싱글라이프인 저에게는 Happy = Sad = Life
  3. 삶은계란입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