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 여기가 정말 신도림이란 말인가?

2011. 12. 16. 20:31 이런저런/수다 떨기

신도림역 근처에 모임이 있어서 몇 년 만에 힘들게(?) 갔습니다. 아우~ 출퇴근 시간이라 당연하겠습니다만, 2호선은 정말 예나 지금이나 사람 엄청 많네요. 만워 전철 속에서 답답함을 참아가며 어서 빨리 도착하기를 바랐습니다. 하기는 신도림은 여기보다 더 혼잡하겠지? 1호선과 2호선이 교차하는 곳인데 어쩜 그리도 사람이 많은지.

예전에 2호선에서 1호선으로 갈아 타며 출퇴근 하던 기억이 납니다. 악몽 같던 그 계단. 1호선으로 연결되는 계단은 위로 올라 가려는 사람과 내려 오는 사람들이 매일 몸싸움하다시피 했습니다. 무슨 차전놀이도 아니고 매우 위험했는데, 거기다가 빨간 십자가를 들고 “예수천국 불신지옥”이라는 팻말을 앞뒤로 맨 남자가 계단 밑으로 인천행!!, 인천행!! 소리 쳐서 전철이 출발전이라고 알려 주어 급해진 사람들이 뛰어 올라 더욱 위험했습니다. 지금도 그분은 열심히 사람을 위험하게 만들고 있는지 모르지만, 출근할 때마다 신도림역은 몸살을 앓았습니다.

나참~ 무슨 모임을 신도림에 잡아. 먹을 곳이나 있겠어? 홈플러스2층? 근처에 홈플러스가 생겼나 보군. 처음 신도림역 근처라는 말에 걱정하면서 머릿 속으로는 수평선을 주욱 긋고 그 위에 홈플러스 건물 하나를 덩렁 그려 넣었습니다.

그 예상이 틀리지는 않는지 신도림역에 도착하니 많은 사람으로 북적였습니다. 낯설지 않은 신도림역 풍경은 여전했습니다. 계단이 사방으로 있어서 더욱 부산한 신도림역. 사람이 한쪽 방향으로 흘러야 하는데, 그 계단들 때문에 흐르는 것이 아니라 이 방향 저 방햠 정신이 없습니다. 천정이라도 높던지 답답하게 낮은 모습에 무슨 공사까지 하고 있군요.

이궁~ 역시 신도림역. 그때나 지금이나 신도림역은 우중충…….. 잉?!! 이게 뭐야? 밖에 나오니 완전 딴 세상이네요. 여기가 정말 신도림역 맞아? 아! 신도림역 근처라고 해야 옳겠군요.

이렇게 화려한 곳이 신도림역?!! 아니 신도림? 어우~ 작년에 구로에 갔던 적이 있었는데, 거기는 별로 크게 바뀐 것이 없었구만, 어떻게 신도림역이 이렇게 바뀔 수가 있나? 신도림역 근처로 큰 건물과 아파트로 가득했습니다. 바로 옆에 있는 큰 건물인데 백화점 같았습니다.

그 주위로 이렇게 화려하네요.

야, 이곳이 정말 신도림? 그렇게 세월이 흘렀나? 바뀐 바깥처럼 신도림역 안에도 그만큼 바뀌었으면 좋을 텐데. 하기는 역사 건물이 바뀌기 전까지는 힘들겠지요. 그 정신 없는 계단 때문에 말이죠.

무슨 대일학원인가 건물 하나에 뒤로 아파트가 몇 채 있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렇게 많이 변했군요. 세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