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스트로보(외장 플래시) 메츠 44 AF-1

2012. 2. 6. 23:36 전자·생활제품/카메라

카메라는 여러 번 구매했지만, 스트로보(외장 플래시)는 처음 구매합니다. 제 카메라는 올림푸스 PEN E-PL2라서 제품에 가장 어울리는 것이 같은 회사 제품이 아니겠나 싶었지만, 가격이 비쌀 뿐 아니라 모양에 치중해서 인지 크기가 작아서 신뢰가 안 되네요. 그래서 웹 검색으로 찾아 다녔는데 조금 투박해 보여도 메츠 44 AF-1을 선택했습니다.

메츠 44 AF-1 보다 저렴하고 올림푸스 PEN E-PL2와 어울리게 크기가 아담하고 백색도 있는 Di466가 눈에 들어 왔지만, 바운스가 상하로는 되어도 도리도리가 안 된다는 것을 알고 메츠로 결정했죠. 가끔 책상 위에 물건을 올려 놓고 촬영할 때가 있거든요. 바닥에 놓고 찍을 때도 있구요. 이럴 때 수평 바운스가 안 된다면 찍기 어렵다는 얘기가 있더군요.

▼ 처음 설명서를 보았을 때에는 플래시가 전부인데 뭐가 이렇게 두꺼워 했습니다. 아마도 여러 나라 언어로 설명이 되어 있나 보다 했습니다.

▼ 아쉽게도 한국어는 없네요. 유럽 대상인지 독일어와 영어가 섞여 있고 중국어나 일본어도 보이지 않습니다.

▼ 한국어는 없지만, 설명서를 보지 않아도 건전지 넣는 것부터 사용하기 까지 별다른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처음 보았을 때에는 두툼하고 크다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 한 손으로 잡아 보았는데 묵직해 보이죠?

▼ 아담하게 작은 올림푸스 PEN E-PL2에 비해 너무 크다는 생각이 들었던 거죠.  그러나 나중에 연결하고 보니 잘 어울리더군요.

▼ 메츠 44 AF-1은 수직 바운스가 90도까지 수평은 좌향 180도, 우향 120도까지 됩니다.

▼ 설명서를 보니 Wide-angle diffuser라고 되어 있네요. 카드처럼 생겨서 뭘 이런 걸 끼워 놓았나 장난감처럼 보였는데, 나중에 사용해 보니 물건을 가까이 놓고 찍을 때 차이가 많이 나더군요.

▼ 처음에는 TTL로 맞추어 놓고 찍었습니다. 잉? 별로 밝게 찍히지 않는데.

▼ TTL 말고 수동 모드로 놓고 1/1, 1/2, 1/8, 1/64로 설정해서 차례로 찍어 보았습니다.

▼ 호~ 신기하게도 셔터 속도가 알아서 바뀌는 군요. 1/1로 설정해서 셔터를 누르니 올림푸스가 묵직한 소리를 내며 사진을 찍네요.

▼ 수동 모드 1/2입니다.

▼ 수동 모드 1/8입니다.

▼ 수동 모드 1/64입니다.

저는 플래시 하면 그저 빛만 펑펑 터트리는 것이 전분인 줄 알았는데 카메라와 연결되어서 같이 조작을 하는군요. 어쩐지 카메라와 연결되는 연결 구에 뭔 단자가 그리 많나 했습니다. 전원을 따로 받는 것도 아니고 셔터가 눌릴 때만 알면 된다고 생각했거든요. 카메라 액세서리 중에 가장 만족도가 높은 제품이 스트로보라고 하지요? 충분히 빛을 만들어서 좋은 사진, 예쁜 사진 많이 찍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ㅎㅎ 괜찮은데요?? 저도 언젠가.. 스트로보를 사야하는데... 그전에 카메라를 업해야겠군요..ㅋㅋㅋ
    • ㅜㅜ
    • 2012.02.07 10:27
    초대권목적으로 왔는대,
    블로그속의 사진을 구경하다 시간가는지 몰랏네요. 평상시 it에 관심이 많은대
    홈피가 블로그의 사진속사진을 보니 나두 똑같이 사람들과 공유하고싶은마음이 더욱드네요. 초대권중에 쓰레기통에 버리는 한장이라도 있으시면 저에게 버려주시면 감사하겟습니다.st751953@gmail.com
    • 아코, 어쩌죠. 초대장을 모두 사용했습니다. 티스토리에서 초대장으로 검색해 보세요.
      나눠 주시는 분을 쉽게 찾으실 수 있을거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