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 에피소드- 오해였어, 어우~ 창피해!

2012. 4. 8. 23:25 이런저런/재미·웃긴 이야기

2년 전 어느 날이었습니다. 전철이 만원이었습니다. 사람이 많으면 아이패드나 책을 편하게 꺼내 보기 위해서 앉는 자리 앞에 섭니다. 이것이 습관이 돼서 보통 때도 의자 앞에 서는데요, 반갑게도 자리가 났습니다. 앉으려고 몸을 돌리려는 갑자기 어떤 아가씨가 급히 제 쪽으로 오더니 빈자리를 차지하네요. 어우~ 얄밉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피곤하니까 저러겠지 했습니다. 자리에 제대로 앉은 그 여성을 보니 매우 미인이었습니다. 아가씨인지 아줌마인지 헷갈리고 깔끔한 옷매무새에 미소까지 아름다웠습니다. 눈도 시원하게 크고 서글서글하게 예뻤습니다.

무심히 까만 창문을 보면서 음악을 듣고 있는데 언제부터인지 앞에 앉은 그 여성이 신경 쓰이네요. 자꾸 저를 쳐다보는 것 같아서요. 얼굴에 뭐가 묻었나? 창문으로 확인했지만, 평상시 얼굴 그대로였습니다. 아마 자리를 대신 차지한 것이 미안한가 보다 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생각하기에는 너무 자주 쳐다보는 것 같았습니다. 소심해서 다른 데를 보는척하면서 슬쩍 여성의 얼굴을 보니 정말 저를 보고 있네요. 그것도 짙은 미소를 지으면서. 어? 이 분이 왜 이러지? 다시 창문으로 얼굴을 확인해 보았지만, 뭐 이상한 것이 없는데. 혹시 아는 분인가? 그것은 절대 아닐 것입니다. 이런 미인을 몰라볼 일이 있겠습니까. 다시 그 여성을 보니, 어머나! 이 번에는 빤히 보네요. 그것도 수줍듯 살짝 웃으면서 말이죠. 순간 당황했어요. 흠~ 봄 기운인가? 다른 곳으로 갈까?

그런데 이 아름다운 여성이 핸드폰을 꺼내서 고개를 숙이고 문자를 입력하나 했는데, 갑자기 저에게 보여 주려는 듯 제 앞으로 핸드폰을 들었다가 제가 창문을 보고 있으니 팔을 내리다가를 몇 번 하더군요. 더욱 당황했는데요, 아니 정말 이 분이 왜 이러실까 용기 내어 그분을 보았습니다. 눈이 마주치니까 한껏 미소를 지으면서 핸드폰을 제 얼굴 가까이에 들더군요. 아니, 정말 이 분이?

정말 당황해서 순간 고개를 뒤로 젖혔지만, 핸드폰 안을 안 볼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 이렇게 쓰여 있더군요.

헉!! 화들짝 놀랐지만, 그렇다고 지퍼를 바로 올리지 못하겠더라고요. 고개를 숙이고 바지 사이로 지퍼를 찾아 올리기에는 그 모습이 너무 추잡해서요. 그래서 가방으로 가렸다가 문이 열리자마자 내렸습니다. 아우~ 부끄러워라~

건망증이 있어서 가끔 지퍼를 열어 놓고 다니는 적이 있어요. 언젠가 전철에서 앉아 있는데 웬 건실한 청년이 내 앞에 서서 책을 열심히 읽고 있는데, 지퍼가 열려 있더군요. 햐~ 남자인 내가 봐도 민망해서 이후로 지퍼를 제대로 올렸나 확인하는데, 또 깜빡했네요. 남성 여러분, 지퍼 조심합시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월요일 아침부터 넘넘 잼있었어요!!
  2. 꼬마화백님의 그림이 갈수록 느는것 같아요.. ^^
  3. 으악 아침부터 뻥 터졌습니다.

    근데 이 그림 딸에게 부탁한다고 하지 않았어용?
    그럼 이 이야길 딸에게... ㄷㄷㄷㄷ
  4. 그렇게라도 말해주는 미인분이 너무 사랑스럽네요
    나도 출근하고난후 화장실에 갔더니 열려있는 지퍼보고 놀란적이 한두번이 아님 ㅋㅋㅋ
    • ithil
    • 2012.04.09 10:47
    아침부터 빵터지고 갑니다!
  5. 어머 ㅋㅋㅋ 정말 조심해야겠네요
    민망민망~
    • 김영호
    • 2012.04.09 17:31
    저도 똑같은 경험이 있습니다.
    예쁜 여성이 아니라 남자분이었다는 차이점만...
    당시 스마트폰이 많이 보급되지 않았던 시절인데, 자꾸 핸드폰을 들이밀길래 전화기 자랑하는 줄 알았다는...
    이거 좀 보세요. 하더니 오히려 옆칸으로 가시더군여. 제가 민망할까봐 그랬나봐여.
    전 안내리고 그냥 그자리에서 올렸습니다.
  6. 아가씨인지 아주머니인지 오지랖이 넓네요.

    맞아요. 한참동안 쳐다보고 알려주었다면, 아주머니이겠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