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기능이 기대되는 Samsung WB750 카메라

2012. 6. 2. 10:47 전자·생활제품/카메라

올림푸스 PEN E-PL2가 작은 크기임에도 항상 가지고 다니기에는 부담이 됩니다. 순간 뭔가 찍고 싶은데 본체 꺼내고 렌즈를 꺼내서 조립할 생각을 하면 고거 귀찮다고 아이폰으로 대신하는데 나중에 후회될 때가 많죠. 그래서 조그만 카메라를 구매했는데 첫 번째가 펜탁스 ptio I-10입니다. 좋은 카메라이지만, 제가 기대가 너무 큰가요? 노이즈가 너무 심해 며칠 사용하다가 팔아 버렸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제값 받기 힘들겠다 생각해서 서둘러 팔았는데 바로 구매하지 않고 몇 년이 지나도록 생각만 해 왔습니다.

그러다 광학 18배 줌에 BSI-CMOS(이면 조사 CMOS)라서 노이즈가 많이 줄었다는 얘기에 삼성 WB750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노이즈 때문에 BSI-CMOS 제품에 관심을 가졌습니다만, 다른 한편으로 BSI-CMOS라는 이유로 선택이 꺼려졌습니다. BSI-CMOS는 CCD에 비해 고급 카메라에 채용되는 CMOS계열이지만, 색감이 떨어 진다는 얘기를 보았거든요. 마치 물 빠진 색감이라는데 웹을 검색해 보아도 직접 촬영한 사용기가 많지 않더군요.

CCD를 채용한 WB700은 사용 리뷰와 촬영 사진이 많아 어떤 제품인지 대충 감을 잡았는데 WB750은 전문가 리뷰는 몇 점뿐이고 볼만한 사진이 별로 없어요. WB700과 WB750을 비교한 글이 있으면 더욱 좋겠지만, 찾을 수 없었고 WB700과 WB750 중에 선택을 갈등하다가 컴팩트 카메라에 뭘 얼마나 바랄려고 그러느냐 자문하고는 WB750을 선택했습니다. 더욱이 WB750은 FULL HD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고 촬영 중에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장점이 있어서 결정했죠.
그리고 오늘 받았습니다. 택배 정말 빠르네요. 어제 오후에 주문해서 오늘 받으니 말이죠.

▼ 박스가 카메라만큼 작아요. 뭐 얼마나 작기에 박스가 요만한가 하는 생각에 아이폰과 비교해 보았습니다.

 

▼ 박스에는 정품을 보장하는 스티커가 붙어 있는데 이 방법은 바꾸었으면 좋겠어요. 그래도 세계 대기업 제품인데 정품 보장을 떼어내기 쉬운 스티커라는 것이 옳은가 싶습니다. 젠하이저 박스를 보면 필름이 안쪽으로 감겨 있는데 이런 세심한 배려가 제품에 대한 가치를 높이는 것 같아요.

 

▼ 내용물입니다. 작은 카메라에 설명서와 CD, 밧데리, 충전기가 전부이군요. 역시 WB700처럼 충전기가 없군요. 미니 HDMI 케이블은 있을 줄 알았는데. 쩝.

 

▼ 카메라가 작아서 아이폰하고 비교해 보았습니다. 정말 작지요?

 

▼ WB750 두께는 돌출부 제외 24.9mm 입니다. 자로 눈대중 재보니 32mm 정도 됩는군요. 아이폰 두께까 9.3mm이니 대충 4배 조금 못 되네요.

 

▼ 전면 모습입니다. 후래쉬가 외부 돌출이군요. 카메라를 쥐었을 때 미끄러지지 않도록 그물망 무늬를 했는데 전체적인 디자인은 예쁘다 라고는 말을 못하겠어요. 여성보다는 남성이 좋아할 생김새인데, 예전 Pentax ptio I-10 사진을 보니 ptio I-10이 더욱 예뻐 보입니다.

 

▼ 렌즈는 초광각 24mm 슈나이더입니다. 18배 광학 줌에 유효 화소수가 1,250만 화소, 총 화소수가 1,460만 화소 입니다.

 

▼ 상단에는 스피커가 있고 렌즈를 중심으로 좌·우에 스테레오 마이크가 있습니다. 요즘 스테레오 마이크를 장착한 제품이 많이 보이죠? 그런데 렌즈를 기준으로 좌우가 아닌 엉뚱하게 한쪽으로 밀려 위치한 제품도 있더군요. 차이가 얼마나 날지 모르지만, 아무래도 렌즈를 기준으로 좌우에 배치하는 것이 좋겠지요.

 

▼ 컴팩트 카메라이면서도 수동 모드를 제공합니다. 저는 M모드를(조리개와 셔터 속도) 좋아하는데 F3.2에서 F7.3까지, 셔터 속도는 1/2000초에서 16초까지 설정할 수 있습니다. 사다리만 있으면 재미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겠네요.

 

▼ 뒷면에는 다양한 버튼이 있는데 동영상 촬영을 위한 버튼이 따로 있습니다. 아마도 동영상 촬영 중에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배려가 아닌가 싶은데 이 버튼의 위치는 마음에 들지 않네요. 올림푸스 PEN E-PL2에서도 그런데 오른손으로 들고 다니다 보면 저도 모르게 동영상 촬영 버튼을 누를 때가 있거든요. 차라리 위쪽에 셔터 옆에 있으면 좋겠어요.

 

▼ 옆면에는 USB 및 HDMI 단자가 있습니다.

 

 

▼ 밑면에는 배터리와 메모리카드 삽입구가 있는 micro SD인줄 알았는데 일반 SD 카드를 사용하는 군요.

 

 

▼ 뒷면의 LCD는 3"의 넓은 hVGA 디스플레이가 자리잡고 있는데 화면 사용이 편하더군요. 언어도 매우 다양하게 지원하고 시간대를 선택하는 화면에서는 아예 세계 지도가 나오네요. 재미있습니다. ^^

 

 

▼ 줌 레버를 돌리면 신기할 정도로 렌즈가 앞으로 돌출됩니다. 최대 줌인 18배 일 때 대충 보아도 자기 몸에 3배 이상 부플리는 것 같죠?

 

▼ 제품에 포함된 것인지, 아니면 사은품인지 모르지만, 파우치가 오기는 했는데, 삼성 로고도 찍혔지만, 싼티가 팍팍. 그러나 없는 것보다는 좋겠죠.

 

▼ 조금 두께가 얇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드네요. 아마 쓸 일은 없을 것 같아요. 항상 가방에 넣고 다닐 것이기 때문에 오히려 부피만 차지할 것 같아서요.

 

몇 장 찍어 보았는데 예전에 콤팩트 카메라를 사용해 봤던 경험 때문에 큰 기대를 안 해서 인지 생각 외로 괜찮네요. 줌을 했을 때 포커스가 잘 안 잡히는 경우가 있었지만, 이만하면 걱정했던 것만큼 아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자주 돌아다니면서 찍어 봐야겠지요. 며칠 후에 사진을 올리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요.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바람
    • 2012.06.02 18:58
    참한 디카를 장만하셨군요..
    혹시 동영상 촬영시 줌이 작동 되는지요??
    동영상 촬영시 줌이 작동되는 콤팩트 디카를 찾고있는데 이 기능에 대한 설명을 찾기 힘들군요~
  1. wb500을 사용하고 있는데 줌을 하여 사진을 촬영하면 약간 볼록한 느낌이 있는데 이건 어떨런지...,
    더 얇아지고 광학18배면 어지간한것은 디지털줌으로 안해도 되겠네요.

    wb500도 동영상 촬영시 줌아웃해도 노이즈나 소리감소 현상은 없는데 이것도 그렇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