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육이 종류와 이름 찾기

2019. 10. 25. 06:06 이런저런/생활 정보

이름 찾기가 어려운 다육식물

애완식물로 인기가 높은 다육식물은 다육이라는 이름으로 더욱 친근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예쁜 다육이가 하도 종류가 많아서 이름이 쓰여 있으면 모를까 생김새 가지고만 구별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누가 이름을 지었는지 모르지만, 아마 작명한 사람도 많이 헷갈릴 것입니다. 다육식물을 판매하는 곳을 들렀다가 이름을 꼼꼼히 적어 놓은 것을 보고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모두 외울 자신은 없지만, 그래도 몇 개는 기억에 담아두려고요.

▲ 곰발바닥처럼 생긴 매우 귀여운 "웅동자"입니다. 아마도 다육이 중에 이름 외우기 가장 쉬운 품종이지 않나 싶습니다. 딱 봐도 발톱까지 있는 것이 독특해서 웅동자라는 것을 알 수 있으니 말이죠. 그러나 다른 다육이는 정말 알기 어렵습니다.

▲ 통통한 모습이 매우 귀여운 "후레뉴"입니다. 키우기 어려울 것 같은데, 키우기 쉬운 다육이에 속한다네요. 마사토 비율을 높이고 물을 적게 주어야 토동하게 키울 수 있다고 합니다.

▲ 후레뉴와 비슷하게 생긴 "울리카테카바나". 후레뉴보다 길이가 좀 짧습니다만, 이름은 외우기 힘들 정도로 기네요. 역시 토동한 모습이 매우 예쁘네요, 후레뉴가 더 꽃잎처럼 보입니다. 흠~이 정도 기억으로 나중에 둘을 구별할 수 있을까 모르겠네요.

 

미인 이름이 많은 다육이

▲ "동미인". 미인 이름이 붙는 다육이가 여러 가지 있는데, 비슷하면서도 조금씩 다릅니다. 그 차이를 구별해서 이름을 기억하는 분들은 정말 대단하네요. 그러니까 전문가이겠지만.

▲ 얘는 이름이 그냥 미인. 이름처럼 참 예쁩니다. 동미인보다 짧으면서 더 통통해 보이죠? 색상이 노랑에 가까워서 독특해 보이네요. 또 다른 특징이라면 촘촘히 모인 동미인보다 듬성듬성 떨어져 보입니다.

▲ 그 옆에는 미인이 보톡스를 맞았나 봅니다. 이름이 "보톡스미인금". 이름까지 재미있습니다.

▲ "문스톤". 이야~ 굵은 줄기에 통통한 잎이 매우 귀엽습니다. 하나씩 떼어내면 공깃돌로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떻습니까. 이름을 알려 주고 구별하니까 차이가 보입니다만, 이름표 떼고 모아 놓으면 이름을 구별할 수 있겠습니까?

▲ "아매치스". 비슷해 보이면서 조금씩 차이가 있지요?

▲ "베이비핑거". 동미인하고는 모양이 같으면서도 색깔만 다른 듯합니다.

▲ "이부인캔디". 어렵다.

▲ 회사에서 키우고 있는 "청성미인"입니다. 다육이 중에 미인은 키우기 쉽다고 하는데, 안타깝게도 집으로 옮겼더니 햇빛이 부족해서일까요? 힘이 없다 싶었는데, 결국 죽고 말았습니다.

▲ "전대전송". 웃자람이 되어서 안타까운데요, 탐스러운 잎사귀가 다닥다닥 붙어 있을 때는 참 예쁩니다.

▲ "레드베리" 잎이 매우 작은 잎이 도톨도톨 난 다육이입니다.

▲ "골드번스금"? "골드빈스금"? 손글씨라 좀 헷갈리네요.

▲ "원종마리아". 생김새가 매우 독특하네요. 흠~ 이상하게 선물로도 받고 싶지 않네요. 다육이 중에는 모양이 너무 특이해서 거부감이 가는 품종도 있습니다.

 

모양이 매우 비슷한 다육식물

▲ "립토스모드". 모양이 참 희한하네요. 두 개로 크게 나뉜 모습이 어찌 보면 돌 같이 보이고.

▲ 그 옆에 매우 비슷하게 생긴 다육이가 있는데 이름이 "국수옥"이래요. "립토스모드"와는 살짝 다른 것이 윗면에 무늬가 없네요.

▲ "사파리". 마치 땅 위에 솟아 있는 립토스모드 같은데, 이름이 사파리? 정말 이름이 사파리인가 웹 검색을 했지만, 찾을 수 없네요. 그래서 식물 이름을 찾아 주는 모야모 앱으로 물어보았습니다.

▲ 흠, 리톱스라고 하시네요. 다육이는 워낙 다양해서 이름 헷갈리기가 참 쉽습니다. 전문가도 힘들어하는 품종이 있을 듯합니다.

▲ 이 아이 이름은 "코노". 구수옥의 빵빵한 모습?

▲ "차우바니". 점점 구별하기 어려워집니다.

▲ 예는 "도로시". 윗부분만 남기고 흙으로 덮으면 립토스로 오해하겠네요.

▲ "루비". 색깔 때문에 루비라고 작명이 되었는 듯한데요, 자우로 나뉘면서 다시 새 잎이 나오는 듯하네요. 모습이 매우 독특합니다.

 

애플로즈, 에나멜, 보니피카, 아리엘, 어렵다~~

▲ 얘는 "애플로즈"인데, 장미꽃처럼 보이지요? 한편으로 잎끝이 뾰족해서 연꽃처럼 보입니다. 그래서 애플 로터스라고 해도 어울릴 듯합니다.

▲ 애플로즈와 매우 비슷해 보이지만, "에나멜"입니다. 차이라면 잎 끝이 빨갛지 않네요. 그래서 더욱 연꽃처럼 보이는군요.

▲ "보니피카"입니다. 애플로즈나 에나멜처럼 잎 끝이 뾰족하지만, 잎이 무성합니다. 장미꽃 모양은 무너지는 듯.

▲ "Red아이보리". 보니피카가 커진 모습이 아닌가요? 아우~ 정말 어렵다.

▲ "나나후꾸미". 다육이 이름 맞히는 시험이 나오면 낙제 점수를 받겠군요.

▲ "레드벨벳". 꽃송이를 하나씩 떼어 내면 에나멜로 보이겠습니다.

▲ "온슬로우금".

▲ "매직파이어".

▲ "아리엘" 잎 끝이 뾰족하지만, 통통해 보이죠? 맨질맨질해 보이는 "에나멜"보다 거칠어 보입니다.

▲ "아방가르드". 어떻습니까? 잎 모양이 비슷한 다육이가 참 많지요?

독특한 모양의 다육이

▲ 색이 바랜 옵튜샤인줄 알았는데, "젤리피쉬"입니다. 젤리처럼 말랑말랑해 보입니다.

▲ 참으로 희한하게 생긴 "알바"

▲ "체리톱스"입니다. 묘한 모습이 매우 탐이 나네요. 멋집니다.

▲ "염좌금". 왠지 다육이처럼 보이지 않네요.

이름 외우기 쉬운 종?

▲ "흑법사". 모양이 특이하고 이름이 어울려서 쉽게 외울 수 있겠네요.

▲ 용이 똬리를 튼 모양의 "공작란". 정말 멋지네요. 더 멋진 사진을 찾기 위해 웹 검색을 했지만, 다육이 중에 "공작란"으로는 찾아지지 않네요. 혹시나 하는 생각에 모먀모 앱에 물어보았습니다만, 흔한 다육이가 아닌 듯 답을 올리신 분이 없네요. 그냥 "공작란"인 것으로.

▲ "금사환". 흠~ 버섯처럼 생겼네요.

▲ 우와~ 얘는 뭐지? "슈도리토스"입니다.

▲ "보보가오". 이렇게 생긴 다육이도 있군요.

▲ "괴마옥". 이름이 으스스합니다.

▲ "비욘세무지개금". 비욘세 다육이라니.

▲ "미파". 각이 졌지만, 통통한 모습이 매우 매력 있는 다육이입니다.

▲ "미니 보초"(옵튜샤)입니다. 말랑말랑해 보이는 잎사귀가 참 예쁘죠. 젤리처럼 보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