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곡밥에 들어가는 조 이렇게 생겼습니다

2019. 10. 30. 05:44 이런저런/생활 정보

수원 둘레길에 가득 심어진 이것은?

수원 둘레길을 걷는데 길 따라 뭔가 잔뜩 심어져 있네요. 분명히 자연적으로 자란 것 같지는 않고 수확하기 위해 누군가 재배하는 것 같은데 이게 뭘까? 과일은 당연히 아니고, 씨앗 같은 것이 잔뜩 달려있지만 쌀알보다는 작아서 곡식처럼 안 보입니다.

▲ 뭔지는 모르겠지만, 풍성해 보이는 황금빛이 눈길을 끄네요. 생명력도 대단한 듯합니다. 아스팔트 길 주변을 보면 돌멩이 굴러다니고 메마르게 보이는데 이렇게 빽빽하게 잘 자라고 있네요. 물론 메마른 땅을 일구려고 노력한 어느 분의 수고 덕분이겠지요.

▲ 고개를 숙인 것을 보면 다 자란 것 같은데 이게 뭘까?

▲ 논처럼 넓은 면적은 아니지만, 길가에 고개를 넘어서까지 이어지는 황금 물결이 멋있습니다.

 

풍성한 가을을 느끼게 하는 조

▲ 식물 이름을 프로그램이 아닌 사람 전문가가 찾아주는 모야모에 질문을 올렸더니 몇 분도 안 돼서 두 분이나 알려 주시네요. 바로 조!

▲ 아하! 이게 조였구나. 조에서 좁쌀이 나오는 거 맞지요? 조를 처음 봅니다. 왜 신기하게 보였는지 지금도 이상합니다. 벼보다 키가 더 크고 매달린 씨앗도 매우 잘은 것이 촘촘하지만, 벼처럼 알알이 보이지 않아서 탐스럽게 보이지는 않습니다. 바닥에 털면 먼지만 잔뜩 올라올 것만 같아요.

▲ 파란 하늘이 조의 황금빛과 대비되어서 더욱 파랗게 보입니다. 주말에 밖에 나와서 둘레길을 걸으니 멋진 풍경으로 가슴이 시원해집니다. 다른 곳을 걷더라도 이제 조를 알아볼 수 있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