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공포 미국자리공

2020. 9. 26. 14:58 이런저런/생활 정보

독초 미국자리공

아이폰의 버튼이 하나인 것은 스티브 잡스가 환공포를 가지고 있어서라는 얘기가 있더군요. 만일 스티브 잡스가 계속 아이폰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면 아이폰 11 프로도 카메라가 하나 아니었을까요? 남들은 인덕션 닮았다고 놀리지만, 옛날 카메라가 연상되어서 예쁘게 보이던데, 별로 거부감이 없는 것은 환공포가 없어서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러나...

▲ 환공포를 몰랐습니다만, 우연히 본 식물을 보고 끔찍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게 뭐야? 마치 끈적한 다리가 여러 개 달린 곤충을 보는 듯 가까이 가고 싶지 않더군요.

▲ 뭔가가 다닥다닥 붙은 모습이 꿈틀 될 것 같은 징그러운 모습인데요, 빨간색 줄기에 녹색 열매가 매달린 색깔 때문일까요? 포도는 굵은 포도알이 다다닥 붙어 있어도 탐스럽게 보이지만, 이 식물은 정말이지 가까이 가기도 주저됩니다.

도대체 이렇게 요상하게 생긴 것이 무엇인가 확인해 보니 "미국자리공"이랍니다. 이름이 매우 생소한데요, 놀랍게도 독초입니다. 뿌리로 살충제를 만들 수 있고 약재로도 사용할 수 있는데요, 뿌리를 달여 마시다가 병원 응급실에 실려가셨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독초인만큼 함부로 식용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미국자리공을 없애려면 뿌리를 뽑아내야 하는데, 더덕과 비슷하게 땅에 깊숙이 박혀서 뽑아내기가 쉽지 않다고 하네요. 놀랍게도 미국 자리공이 예쁘다고 하시는 분이 계십니다만, 집 뜰에 핀다면 전혀 반갑지 않을 것 같습니다.

미국자리공 열매 맺는 과정

▲ 미국자리공을 자세히 관찰해 보니 한 줄기에서 열매를 맺는 과정이 보이는 듯합니다. 작은 꽃이 동그랗게 모여 있습니다.

▲ 동그란 구처럼 보이는 꽃대가 길어지면서 꽃대에 붙어 있던 꽃 하나하나가 동그란 열매가 되네요. 꽃 안을 자세히 보면 녹색의 조그만 열매가 보입니다. 꽃잎이 떨어지고 꽃잎 안에 있는 열매만 남는 것 같습니다.

▲ 그리고 녹색이던 열매가 짙은 갈색으로 익어 갑니다.

▲ 완전히 익으면 검은색이 되는데요, 녹색이었을 때보다 보기는 편합니다. 빨간색에 녹색 열매는 징그러운 곤충처럼 보이는데, 검은색 열매는 그나마 거부감이 줄어드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로그인이 풀리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1. ㅜㅜ 차마 못내려 보겠습니다 환고포증보다는 그냥 징그러운게 싫어서..ㅜㅜ
    • 2020.09.26 22:47
    비밀댓글입니다
    • 아시는 분은 살충제로 많이 사용하는 것을 보면 매우 위험한 독초인 것 같습니다.
      한약재가 된다고 함부로 먹어서는 안 되겠네요.
  2. 생긴게 조금 그렇지만 저는 환공포가 없어 다행입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휴일되세요
  3. 저도 조금 있는거 같기는 한데 저정도는 아직 데미지가 없는거같아 다행이네요~ ㅎ
    구독하고갑니다! 소통하며지내요~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