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의 긴장을 풀려면 pangram

2007. 6. 2. 23:56 컴퓨터/키보드·마우스
"닭 콩팥 훔친 집사“

이 글을 혹 아시나요? 이 글의 특징이 무엇일까요? ㅋㅋ

글을 다시 보시면 한글의 자음이 모두 들어가 있습니다. 원래는 영문 철자 a부터 z까지 있는 문장을 팬그램(pangram)이라고 하네요. 타자를 많이 하시는 분들이 타자하기 전에, 또는 자꾸 오타가 나서 손을 풀기 위해 팬그램 문장을 타자한다고 합니다.

a부터 z까지 차례로 치는 것보다 pangram 문장으로 하는 것이 효과가 더 좋다고 하네요. a부터 차례로 키를 누르려면 속으로 a, b, c, ... 이런 식으로 숫자를 세듯 속으로 세기 때문이라죠. ^^

pangram은 모든 철자가 들어 있으면서도 문장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만들기가 쉽지 않습니다. 웹에 검색을 해 보니, 이렇게 만들기 쉽지 않은 팬그램이 많이 있네요.

영어 팬그램 중 제일 짧은 것은 "Vandz struck my big fox whelp" 이었습니다.

한글 팬그램은,
  • 닭 콩팥 훔친 집사 (7자)
  • 첫 흙 담은 팥쥐 컵 (7자)
  • 좋게 컵 읊던 첫 팀 (7자)
  • 해태 옆 치킨집 닭맛 (8자)
  • 코털 팽대감네 첩 좋소. (9자)
  • 쵸코볼은 티피가 맛좋다. (10자)
  • 다람쥐 헌 쳇바퀴에 타고파 (11자)

호...이렇게 만들었다는 자체가 놀랍습니다. 그러나 더 놀라운 것은 자음뿐만 아니라 모음, ㅏ부터 ㅣ까지 들어 있는 팬그램이 있었습니다....^^

"키스의 고유 조건은 입술끼리 만나야 되고 특별한 요령은 필요치 않다.“

pangram으로 손을 풀고 일을 하는 것도 좋겠네요.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우슬리
    • 2007.06.03 18:59
    마지막 문장에서..."ㅔ"가 없는것 같은데...맞나?
    • 네, 기본 모음에 대해서만 만들어진 것입니다.
      ㅏㅑㅓㅕㅗㅛㅜㅠㅡㅣ요렇게 말이죠.
      누가 만들었을까요.
      손을 풀 때 사용하면 좋겠습니다.^^
    • 좋은날
    • 2008.05.12 16:52
    아 팬그램이라는게 있군요...몰랐어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