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으로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2018.10.17 04:30 이런저런/생활 정보

대중교통으로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지난주 토요일 아침, 아내가 뜬금없이 오이도에 가자고 하네요. 엉뚱하게 들렸지만, 파도 소리 들으면서 멍하니 바다가 보고 싶어서 흔쾌히 그러자고 했습니다. 계획 없이 갑작스러운 출발이라서 어떻게 가야 하는지 다음맵으로 찾아보았습니다. 흠~ 전철 두 번 갈아타고 오이도역에서 30-2 버스로 빨간등대에 가면 되는군요. 오후에 약속이 있어서 몇 시간이나 있을지 모르지만, 부서지는 파도를 떠올리며 전철에 올랐습니다.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1: 2번 출구로 나와서 월곶 방면으로 버스 승차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처음 와 본 오이도역. 생각했던 것보다 규모가 작네요. 다음맵으로 오이도역을 찾았을 때는 1번 출구가 버스 정류장에서 가까워 보여 그쪽으로 나왔습니다. 아~ 때마침 30-2가 보이네요. 그래서 버스쪽으로 뛰었는데 1번 출구 앞은 온통 주차장, 차가 너무 많아서 제대로 지나갈 수 없었고 결국 버스를 놓쳤습니다.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눈앞에서 버스를 놓쳐서 아쉬웠지만, 오히려 다행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오이도역 버스 정류장은 특이한 구조여서 같은 버스 번호라도 같은 노선으로 운행하지 않습니다. 오이도 빨간등대로 가려면 월곶(배곧)방면 쪽에 정차하는 30-2 버스를 타야지, 안산 방면 쪽에서 30-2 버스를 타면 엉뚱한 곳으로 가게 됩니다.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겉으로 보아서는 버스 정류장이 하나로 보인지만, 반반씩 나누어서 실제 정류장은 2개입니다. 오이도역을 등지고 오른쪽이 월곶(배곧)방면이고 왼쪽이 정왕역(안산) 방면이지요. 1번 출구에서 보았던 30-2는 정왕역(안산 )방면이었던 것입니다. 이런 줄도 모르고 버스를 탔다면 정반대로 갈뻔했죠. 10분 정도 후에 월꽂(배곧) 방면으로 30-2번이 오더군요. 흠~ 버스 번호만 보고 탔다가 낭패를 보신 분이 많으셨겠는데요.

정리하면 오이도역 1번 출구로 나와서 월곶(배곧) 방면 쪽에 서는 30-2 버스를 타야 합니다.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 물때 시간을 맞추어야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바다가 보고 싶어서 빨간등대 전에 덕섬 근처에서 내렸습니다. 잔뜩 기대하고 뚝방에 올라섰는데, 이럴 수가....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바닷물은 전혀 없고 짙은 갯벌만. 아니 이럴 수가. 주위 분께 물어 보니 물때가 아니라고 하네요. 물때?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저 멀리 바닷물이 살짝 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부서지는 파도 소리를 듣고 싶었는데 이 무슨..... 안타깝지만, 미리 확인하지 않은 것이 잘못이네요. 하기는 물때를 따져야 하는지도 몰랐습니다. 지역별로 물때는 ?바다타임닷컴?에서 알 수 있는데요, 날짜별로 만조와 간조 시간이 나와 있습니다.

도착한 시간은 10월 13일 오후 12시 44분. 바다타임닷컴을 보니 그날 간조 시간이 오후 1시 21분으로 나와 있습니다. 흠~ 그럼 바닷물이 있어야 하는거 아닌가 했는데, 간조로 표시된 그 시간은 간조 시작 시간이 아니라 가장 물이 낮을 때입니다. 그러니 오후 12시 44분이면 한참 물이 빠지고 있는 시간이지요. 물 높이가 제일 높은 만조가 오후 7시 29분. 물 들어오는 시간이 2~3시간 걸린다고 해도 오후 3시 이후나 되어야 바닷물을 볼 수 있겠네요. 아우~ 그럼 일찍 와도 너무 일찍 왔네.... 쩝.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보고 싶었던 파도는 보지 못하고 뻘 위에 열심히 들락거리는 조그만 바닷게만 무심히 보았습니다.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그래도 아이들을 데려온 가족은 갯벌체험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네요. 만조와 간조 시간은 매일 다르기 때문에 미리 확인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아이들과 갯벌 체험을 하실 분은 미리 간조 시간을 알아야겠습니다.

오이도역 빨간등대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왼쪽에 서 있는 것이 오이도역 빨간등대입니다. 개방되어 있어서 올라갔습니다. 아이구야, 무슨 벽에 낙서가 많은지, 손이 닿는 곳은 모두 사람 이름과 자신이 왔다는 표시들. 흉하다, 흉해.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파도 소리는 못 들었지만, 빨간등대 위에서 저 멀리 시원한 풍경으로 위안을 삼았죠.

어시장에 횟감을 사서 돗자리 깔고 소주 한잔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빨간등대 옆으로 어시장이 있네요. 여기서 횟감을 사서 갯벌 가까운 곳에 자리를 깔고 회를 드시는 분이 많았습니다.

▲ 가을은 전어라는데 아주 씽씽하더군요. 먹고는 싶었는데, 그냥 구경하는 것으로 만족했습니다.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재미있는 것은 갈매기가 갯벌에 많이 서 있었어요.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혹시 보안등마다 날카로운 장치 때문이 아닌가 싶어요. 갈매기는 서운할지 모르지만, 보안등 기둥 밑으로 주차 공간입니다. 만일 전등 위로 갈매기가 앉는다면 자동차는 완전 똥 받이가 되겠지요. 이런 설치는 처음이라 흥미롭게 보이네요. 시내에서도 새똥으로 불편해하는 곳에 설치하면 좋겠습니다.

파도 구경은 못했지만, 즐거웠던 오이도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바다 소리, 파도 소리를 듣지 못했지만, 뚝방 따라 걸으면서 툭 터진 시야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오이도 여행 시 주의 사항 2가지

▲ 다음에는 물때를 잘 맞춰서 다시 와야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